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檢 성추행 폭로에 ‘조용’…최교일 의원은 본회의 불참

중앙일보 2018.01.30 16:10
 여야는 30일 서지현 검사의 검찰 내부 성추행 피해 폭로에 대해 한목소리로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이에 대해 ‘묵묵부답’이다.
자신이 성추행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검사. [사진 JTBC 캡처]

자신이 성추행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검사. [사진 JTBC 캡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은 일제히 논평을 내고 가해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한 처벌을 촉구했지만, 한국당은 아직 논평을 낼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소속 최교일 의원이 서 검사의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주장이 나온 상황에서 한국당이 말을 아끼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월 임시국회 본회의가 열린 가운데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의 본회의장 자리가 비어 있다. 최 의원은 서지현 검사가 2010년 성추행 피해를 당했을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최 의원이 사건을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뉴스1]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월 임시국회 본회의가 열린 가운데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의 본회의장 자리가 비어 있다. 최 의원은 서지현 검사가 2010년 성추행 피해를 당했을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최 의원이 사건을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뉴스1]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사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철저한 진상 규명과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며 “당시 검찰 수뇌부가 지위나 권력을 이용해 부당한 인사 불이익을 비롯한 사건 은폐를 시도했는지도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도 성명을 내고 검찰 내 성범죄 특별수사팀 구성을 요구하며 “사건에 연루된 고위 관계자는 물론 현역 정치인 모두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하고, 성범죄 피해자에게 2ㆍ3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보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민의당 조용범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서 검사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하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정의로워야 할 검찰에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고,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하기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검찰 내부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와 (함께 관련자들을) 일벌백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정의당 여성위원회도 “관련자들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성추행 사건을 은폐한 인물로 지목된 한국당 최교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성추행 사건 자체를 알지 못했는데 어떻게 덮을 수 있겠느냐”며 “당시 사건 현장에 있지도 않았는데 왜 나를 지목해 끌어들였는지 모르겠다”고 은폐 의혹을 부인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