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행정관' 출신 정승면 김천지청장 극단적 선택한 듯

중앙일보 2018.01.30 13:27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승면(51·사법연수원 26기) 대구지검 김천지청장이 30일 오전 9시 29분께 경북 김천시 부곡동 관사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김천지청 등에 따르면 정 지청장은 이날 오전 호흡이 어려워 김천 제일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정 지청장이 출근하지 않자 김천지청 직원이 관사에 갔다가 그가 쓰러진 걸 보고 119구급대를 불러 병원으로 후송했다.
 
정 지청장은 발견 당시 호흡이 어려웠지만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지청장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천지청 검사와 직원들은 병원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정 지청장은 26일 검찰 인사에서 대구고검 검사로 발령받고 다음 달 2일 이임식을 할 예정이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 3월 19일부터 2008년 7월 31일까지 청와대 민정2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