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다툼 도중 사촌 동생 흉기로 수차례 찌른 30대 긴급체포

중앙일보 2018.01.30 08:37
[연합뉴스]

[연합뉴스]

사촌 동생과 다투다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남원경찰서는 살인 미수 혐의로 A(35)씨를 30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 30분께 남원시 한 아파트에서 사촌 동생 B(31)씨 얼굴과 등을 수차례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술에 취한 A씨는 범행 후 인근 편의점으로 가 직원에게 신고를 부탁했다.  
 
출동한 경찰은 B씨를 병원으로 옮기고,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