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암호화폐 대규모 해킹 사태 때문에 출연료 못 받은 걸그룹

중앙일보 2018.01.30 07:04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일본에서 약 5600억원 규모의 사상 최대 암호화폐 해킹사건이 발생하면서 한 걸그룹이 소속사로부터 출연료를 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27일 일본 오리콘 뉴스에 따르면 ‘암호화폐 소녀들’이라는 의미의 걸그룹 ‘카소츠수카쇼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해킹사태로 소속사로부터 급여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은 데뷔 라이브를 통해 자신들의 급여를 전원 암호화폐로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속사는 멤버들에게 지불할 200만엔, 한화로 약 2000만원을 피해가 발생한 거래소인 코인체크 측에 넣어놨다. 코인체크 측은 현재 넴(NEM) 코인을 비롯해 모든 암호화폐의 엔화 인출 및 거래를 중단한 상황이다.
 
이에 소속사는 멤버들의 급여를 엔화로 지불하겠다고 제안했지만, 멤버들은 자발적으로 이를 거부했다고 한다. 암호화폐 걸그룹으로서 자존심을 지키겠다는 것이다.  
 
멤버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분노가 아닌 “암호화폐 업계를 북돋워 싶은 마음”이라며 “빨리 복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일부 멤버는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 신사에서 ‘부적’을 사기도 했다.  
 
8명으로 구성된 이 걸그룹은 각종 암호화폐 상징이 그려진 복장을 하고 다양한 암호화폐 투자전략과 그 혜택에 대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