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8도 새벽 아파트 복도에 탯줄 달린 신생아, 엄마는?

중앙일보 2018.01.30 07:00
 
 
영하 6.8도의 한파가 몰아친 가운데 광주 광역시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신생아가 발견돼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중앙포토]

영하 6.8도의 한파가 몰아친 가운데 광주 광역시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신생아가 발견돼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중앙포토]

새벽 한파에 광주광역시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갓 출산한 신생아가 발견돼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30일 오전 4시쯤 광주광역시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 8층 복도에서 탯줄이 달린 여자 신생아가 방치돼 울고 있는 것을 주민 A(26·여)씨가 발견했다.
 
여자아이인 신생아는 탯줄을 달고 있는 채 맨몸으로 복도식 아파트 대리석 바닥에 방치돼 있었고, 주변에는 출산으로 인한 핏자국이 있었다. A씨는 신생아를 안고 집안으로 들어와 몸의 핏자국을 닦고, 침대에 뉘어 보온조치했다. 그 후 50여 분 뒤인 오전 4시 57분쯤 경찰 112 상황실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영하 6.8도의 한파에 맨몸으로 방치된 신생아는 곧장 지역 대형병원으로 이송돼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새벽에 고양이 우는 소리가 들리는 듯해 밖으로 나왔다가 신생아를 발견했다.  경찰은 "영하권 한파에 주민이 신속하게 발견하지 않았다면 신생아의 생명이 위험할 뻔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신생아의 엄마를 찾는 등 수사를 진행중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