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손연재 ‘좋아요’ 논란에 “뭐 저런 일에까지 공격을 하나”

중앙일보 2018.01.30 01:43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사진 JTBC]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사진 JTBC]

이준석 바른정당 당협위원장이 ‘손연재 좋아요’논란에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준석 위원장은 29일 손연재 선수가 금메달을 깨물고 있는 러시아의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모습이 담긴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자세한 건 더 확인해봐야겠지만, 뭐 저런 일에까지 공격이 쏠릴 필요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준석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어제 새벽 늦게까지 일을 좀 하다가 늦게 일어나서 밤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정확히 모르겠는데 손연재 선수가 오해받을 수 있는 ‘좋아요’를 눌렀다고 공격 폭탄을 받았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당협위원장은 “자세한 건 더 확인해봐야겠지만, 뭐 저런 일에까지 공격이 쏠릴 필요 있을까 싶다”면서 “러시아 선수에게 ‘좋아요’ 누른 건 뭐 그 당시 김연아 선수의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오해를 충분히 살 수 있는 행동이다. 하지만 실수인지, 실수가 아닌지는 손연재 선수 본인밖에 모를 테고, 실제로 SNS상에서는 종종 실수가 있기도 하다”고 부연했다.
 
이어 “나도 가끔 침대에 누워서 스마트폰으로 사람 죽었다는 부고 게시 글을 읽다가 조작 실수로 ‘좋아요’ 눌렀다가 황급히 끄기도 하고, 예전에 만났거나 호감 있었던 여성의 인스타를 오랜만에 확인하다가 하트를 날려서 황급히 다시 취소하기도 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그런데 나는 내가 하는 실수들이 그냥 직접 내가 SNS를 하다 보면 나올 수 있는 ‘SNS를 즐겁게 해줄 수 있는 양념과 같은 실수들’이라고 본다. 그런 실수 가끔 나온다고 내가 내 마음대로 배설하는 도구인 SNS를 버릴 생각도 없고 위축될 생각도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손연재는 지난 26일 소트니코바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소치 올림픽 금메달 획득 당시 사진에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알려서 구설에 올랐다.  
소트니코바는 소치 올림픽 당시 판정 시비 끝에 김연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한 선수다. 이후 일부 네티즌을 중심으로 이 사실이 확산했고, 손연재의 인스타그램에 악플이 달리기 시작됐다.  

 
이후 손연재는 입장 표명 없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가 29일 논란이 된 내용을 확인하고 다시 공개로 전환하며 사과문을 올렸다.
손연재

손연재

 
손연재는 자신의 SNS에 “저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로 소트니코바의 사진에 ‘좋아요’가 눌렸다는 것을 알게 돼 저 또한 너무 놀랐다”며 “저의 실수로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리게 돼 죄송합니다”고 적었다.  
 
이어 “어제 갑작스레 제 인스타그램에 많은 악플이 달린 것을 보고 너무나 놀란 나머지 계정을 비활성화했습니다”며 “과거 악플로 인해 힘든 시기가 떠올랐고, 당황하고 겁이 나 그런 조치를 취하고 말았습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가 그 당시 많이 당황해 바로 잡지 못하고 비활성화를 하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켜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린 것 같다”며 “제 계정으로 인해 일어난 일에 대한 책임은 제게 있기에 용기 내 이렇게 글로라도 죄송함을 전달해 드립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손연재는 “이번 일을 통해 깊이 제 행동을 돌아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페이스북 전문
 어제 새벽 늦게까지 일을 좀 하다가 늦게 일어나서 밤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정확히 모르겠는데 손연재 선수가 오해받을 수 있는 "좋아요"를 눌렀다고 공격폭탄을 받았다고 하는데, 자세한 건 더 확인해봐야 겠지만, 뭐 저런 일에 까지 공격이 쏠릴 필요 있을까 싶다.
 
러시아 선수에게 좋아요 누른건 뭐 그 당시 김연아 선수의 상황등을 고려했을 때 오해를 충분히 살 수 있는 행동이지만, 실수인지 실수가 아닌지는 손연재 선수 본인 밖에 모를테고, 실제로 SNS상에서는 종종 실수가 있기도 하다.
 
예전에 SNS상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대선후보 시절에 수백만명에게 공연히 일본 근친상간 성인물을 리트윗으로 공유했던 일이 최근의 일인데,
 
나를 포함해서 대다수가 그냥 실수라고 보고 넘어갔고, 그렇게 생각하면 웃프닝에 가까운 실수인 것이고, 그 후보를 원래 싫어하고 어떻게든 태클걸고 싶던 분들은 고의라고 주장했다. 애초에 리트윗 하기전에 후보가 왜 그런 패륜적인 성인물을 트윗하는 계정을 팔로우 하고 있었는지는 나도 정말 모르겠지만 리트윗 자체는 명백한 실수로 보인다.
 
나도 가끔 침대에 누워서 스마트폰으로 사람죽었다는 부고 게시글을 읽다가 조작실수로 좋아요 눌렀다가 황급히 끄기도 하고, 예전에 만났거나 호감있었던 여성의 인스타를 오랜만에 확인하다가 하트를 날려서 황급히 다시 취소하기도 한다.
 
그런데 나는 내가 하는 실수들이 그냥 직접 내가 SNS 를 하다 보면 나올 수 있는 "SNS를 즐겁게 해줄 수 있는 양념과 같은 실수들"이라고 본다. 그런 실수 가끔 나온다고 내가 내 마음대로 배설하는 도구인 SNS를 버릴 생각도 없고 위축될 생각도 없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