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고이즈미 차남 “‘친구’ 7번 봤어요”

중앙일보 2018.01.30 00:45 종합 23면 지면보기
고이즈미 준이치로

고이즈미 준이치로

“한국영화 ‘친구’를 7번이나 봤다. 그리고 인기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TWICE)엔 일본인 멤버들도 많이 있다”
 

일본 아이돌급 정치인 신지로 의원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전 총리의 차남으로, 일본 정치인들 가운데 아이돌급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36·사진) 자민당 의원이 최근 일본을 방문한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건넨 말이다.
 
‘재일 제주도민 신년회’ 참석차 도쿄를 방문한 원 지사는 26일 고이즈미 의원과 오찬을 함께 했다. 영화 ‘친구’와 트와이스는 고이즈미 의원이 “양국간 문화·예술분야의 교류를 늘려야 한다”며 한 이야기다.
 
‘잘 나가는 정치 가문의 도련님’이란 배경 뿐만 아니라 잘 생긴 외모와 뛰어난 언변, 신중하고 점잖은 태도까지 갖춘 그는 유권자들 사이에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미래의 총리감’으로 주목받으며 지난해 가을 총선거에선 자민당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찬조 연설자로 전국을 누볐다.
 
원 지사와의 만남에서 고이즈미는 ‘친구’와 흡사한 스토리의 미국 영화들까지 화제에 올리며 대화를 이어나갔다고 한다. 또 고이즈미가 언급한 한국의 9인조 여성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는 지난해말 NHK 홍백전에 출연할 정도로 일본내에서 인기가 높다. 멤버 중엔 일본 국적자가 3명 있다.
 
이날 고이즈미 의원이 “아직까지 단 한번도 한국에 가 본 적이 없다”고 하자 원 지사는 “내가 초청할테니, 빨리 방문해 달라”고 화답했다.
 
이들은 ‘양국간에 여러가지 난제가 있지만, 젊은 정치인들이 의식적으로라도 더 자주 만나 토론하고 소통해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원 지사측은 전했다. 또 위안부 합의 문제 등 양국간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고, 특히 저출산 고령화와 같은 양국 공통의 문제에 어떻게 대처할지 정치인들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데에도 공감했다고 한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