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51cm 남성과 62cm 여성이 피라미드에 가서 한 일

중앙일보 2018.01.28 23:05
피라미드를 찾은 세계 최장신 남성 술탄 코센과 최단신 여성 조티 아므게. [EPA=연합뉴스]

피라미드를 찾은 세계 최장신 남성 술탄 코센과 최단신 여성 조티 아므게. [EPA=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큰 남성과 세계에서 가장 작은 여성이 고대 이집트의 거대 건축물 피라미드를 찾았다.
 
28일(현지시간) 이집트 매체 알아흐람에 따르면 키가 251㎝로 기네스에 등재된 터키인 술탄 코센(36)이 지난 26일 카이로 기자 지역에 있는 피라미드를 방문했다. 피라미드 방문에는 키가 62.8㎝로 세계 최단신 성인 여성인 조티 아므게(25·인도)도 함께 했다.
 
기네스북에 등재된 두 사람은 이집트 관광부의 초청에 따라 생애 처음 이집트 땅을 밟았다.
 
카이로 기자 지역에는 이집트를 대표하는 거대한 피라미드 3개가 나란히 서 있다. 이 가운데 대피라미드로 불리는 쿠푸왕 피라미드의 높이가 약 146m다. 쿠푸왕 피라미드는 평균 무게가 2.5t인 돌 230만여 개로 만들어졌다.
 
피라미드를 찾은 세계 최장신 남성 술탄 코센과 최단신 여성 조티 아므게. [EPA=연합뉴스]

피라미드를 찾은 세계 최장신 남성 술탄 코센과 최단신 여성 조티 아므게. [EPA=연합뉴스]

쿠푸왕 피라미드를 방문한 코센은 "꿈이 이뤄졌다"며 즐거워했다. 그는 "피라미드를 사진으로 보는 것과 피라미드 앞에 직접 서는 것은 다르다. 피라미드는 경이로운 고대 이집트 문명을 대표한다"고도 말했다. 
 
아므게 역시 "이집트 문명과 인도 문명은 수천 년 동안 번성했다는 점이 비슷하다"며 "피라미드에 황홀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피라미드 앞에서 나란히 사진을 찍었다. 두 사람의 신장 차이는 188㎝ 가량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