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누구 끼라고"…세계에서 제일 큰 금반지 전시

중앙일보 2018.01.28 22:48
사하라 쇼핑센터에 전시된 세계에서 가장 큰 금반지. [연합뉴스]

사하라 쇼핑센터에 전시된 세계에서 가장 큰 금반지.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큰 금반지가 공개됐다.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의 한 쇼핑몰에서 28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큰 금반지가 대중에 공개 돼 큰 관심을 끌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나즈마트 타이바(타이바의 별)'이라는 이름의 이 금반지는 21캐럿의 금을 사용했다. 무게는 무려 64kg로 남성 한 명 정도다. 다이아몬드와 수정 등 5.1㎏의 보석이 박혀 있다.
 
이 반지는 작업규모도 달랐다. 금세공사 55명이 하루 10시간씩 45일간 달라붙어 작업해 만들어 낸 '역작'이다. 세계에서 가장 큰 금반지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이 반지는 2000년 제작됐다. 당시 금값 기준(28.35g당 250달러)으로 54만7000달러였으나, 이후 금값이 올라 현재 가격이 6배로 뛰었다. 약 300만 달러(약 32억원)로 추정된다. 
 
반지는 현재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본사를 둔 보석상 타이바가 소유하고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