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시무시한 강력 한파 내일 다시 온다…최저 영하 20도

중앙일보 2018.01.28 18:11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진 28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인근에서 엄마가 아이를 업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진 28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인근에서 엄마가 아이를 업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주말 동안 잠시 주춤했던 한파가 29일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서울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떨어지면서 출근길에 강추위가 예상된다.
 

서울 -12도, 중부 -15도내외 강추위
서해안 중심으로 새벽~낮 사이 눈
30일까지 강력 한파 지속할 전망

기상청은 “29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새벽부터 낮 사이에 경기 남부와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28일 밝혔다.
기상청은 또 “29일과 30일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는 등 당분간 매우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29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충남 서해안과 제주(28일부터)에는 1~3㎝, 경기 남부와 충청 내륙, 호남 내륙, 서해 5도는 1㎝ 안팎, 호남 서해안 지역에는 2~5㎝(28일부터 30일 새벽까지)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서울과 경기도, 경남 서부 내륙에도 새벽부터 낮 사이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28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한강이 얼어 있다.  [뉴시스]

28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한강이 얼어 있다. [뉴시스]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이 영하 20도에서 영하 4도로 28일보다 4~7도가량 낮겠다. 서울 영하 12도, 인천 영하 11도, 강원 철원 영하 20도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는 영하 10도를 밑도는 강추위가 이어지겠다. 낮 최고기온도 서울 영하 6도, 대전 영하 2도, 강원 춘천 영하 4도로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에 머물겠다.
30일에도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1도에서 영하 3도, 낮 최고기온이 영하 2도에서 영상 3도를 기록하는 등 강력한 한파가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중부지방(강원 동해안 제외)과 일부 전북, 경북 지역에는 한파특보 발효 중인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기온이 낮고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 낮아 매우 춥겠으니 건강관리와 시설물 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한파는 31일부터 다소 풀리겠지만, 평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낮은 수준의 추위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하게 진행되면서 전국이 ‘보통’에서 ‘좋음’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