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도 멤버도 속을 뻔…유재석 닮은 스태프 등장

중앙일보 2018.01.28 11:32
27일 오후 방송된 MBC무한도전에 출연한 유재석(좌)과 촬영 스태프(우) [MBC 화면 캡처]

27일 오후 방송된 MBC무한도전에 출연한 유재석(좌)과 촬영 스태프(우) [MBC 화면 캡처]

무한도전에 유재석을 닮은 스태프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은 '1시간 전 미션'이라는 주제로 출연자들이 어려운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을 담았다.  
 
이날 유재석은 강원도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를 청소하는 미션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겁에 질려 당황한 유재석의 얼굴이 화면에 잡혔고, 멤버들은 VCR을 통해 그 모습을 관찰했다.  
 
그때 VCR에 유재석과 함께 잡힌 한 스태프가 유재석과 묘하게 닮아 멤버들의 착각을 불러 일으켰다.  
 
드론 촬영을 하는 스태프를 보자 하하는 "재석이 형이 드론…"이라고 말하다가 "아…아니구나"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양세형은 "저 정도면 쌍둥이"라고 말해 두 사람의 닮은 꼴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