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딸 아니거든요

중앙선데이 2018.01.28 01:00 568호 31면 지면보기
Photo World
기네스북에 2011년 세계 최장신·단신으로 기록된 터키의 술탄 코센(35, 2m 46㎝)과 인도의 조티 암게(25, 61㎝)가 26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기자 피라미드 앞에서 사진을 찍었다. 이들은 이집트 관광진흥협회 초청으로 이집트를 방문했다. [AFP=연합뉴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