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shotgun@joongang.co.kr

영하 16.4도의 청계천은?

중앙일보 2018.01.25 17:34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16.4도까지 내려갔습니다.
아침 출근길에 발길을 돌려 청계천으로 갔습니다.
어느 만큼 추운지 몸으로 겪어보고,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습니다.
 
청계천 입구에 있는 폭포 물줄기는 여전했습니다.
하지만 폭포의 안쪽을 보고 입이 떡 벌어졌습니다.
마치 얼음 동굴 같았습니다.
석회암 동굴 종유석처럼 고드름이 달린 동굴입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층층이 다른 모양의 얼음이 뒷벽을 장식했습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폭포 바깥 옆벽도 빙벽이 되었습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개천 가장자리에 쌓인 낙엽은 얼음과자처럼 보입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가장자리의 돌들은 저마다 영롱한 얼음 날개를 달았습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개천에 드리운 나뭇가지도 저마다 얼음 치장을 했습니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20180125

한 바퀴 돌고 나왔더니 외투에 묻은 물이 얼음이 되어 붙었습니다.
이 정도니 흐르는 물에도 얼음이 달립니다.
2018년 1월 25일, 영하 16.4도의 청계천은 이만큼 얼었습니다.

 
 
배너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