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호식 전 호식이치킨 회장 “여직원 신체접촉, 강제 아니었다”

중앙일보 2018.01.23 19:17
20대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경찰 조사를 받기위해 2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대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경찰 조사를 받기위해 2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신체접촉 사실은 인정했지만, 추행 혐의는 부인했다.  
 
최 전 회장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서 일부 신체 접촉이 있었던 점을 인정했다.  
 
다만 변호인은 "경찰에 체포됐을 당시 적용된 강제추행 혐의가 기소 과정에서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로 바뀐 부분에 대해 다툴 것"이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오는 3월26일 열리는 속행 공판에서 피해 여직원과 식당 종업원 등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방침이다.  
 
앞서 최 전 회장은 지난해 6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 중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