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최초 ICT 올림픽, 평창은 혁신의 무대

중앙일보 2018.01.23 15:05
이민규 한국언론학회장이 23일 강릉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ICT 컨퍼런스에서 사람의 얼굴을 인식해 스스로 작동하고 촬영하는 드론을 선보이고 있다. 송지훈 기자

이민규 한국언론학회장이 23일 강릉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ICT 컨퍼런스에서 사람의 얼굴을 인식해 스스로 작동하고 촬영하는 드론을 선보이고 있다. 송지훈 기자

'평창올림픽을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의 전시장으로 만들자'
 

한국언론진흥재단, 강릉서 'ICT 평창올림픽 컨퍼런스' 개최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의 핵심 목표 중 하나인 'ICT 올림픽'을 주제로 한 컨퍼런스가 열렸다. 23일 강릉 씨마크 호텔 바다홀에서 'ICT로 하나 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컨퍼런스'가 국내·외 취재기자 1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2018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강원도,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주최하고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주관한 가운데 평창올림픽을 빛낼 최신 기술에 대한 논의와 탐구가 이뤄졌다.
 
평창조직위는 평창올림픽의 또 다른 명칭을 '세계 최초 ICT 올림픽, 평창'으로 정해 대한민국 ICT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리는 홍보 무대로 삼는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5G 서비스를 비롯해 사물인터넷(IoT), 초고화질영상(UHD),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최첨단 기술을 도입한 콘텐츠가 올림픽 기간 중 공개될 예정이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이민규 한국언론학회장은 "인쇄술이라는 지식 혁명이 진화를 거쳐 신문, TV, 인터넷, 모바일, AI까지 거쳐가며 저널리즘에 미친 영향을 커뮤니케이션 학자의 시각으로 소개했다. 사람의 얼굴을 인식해 스스로 작동하고 촬영하는 드론 조종 시범을 보여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권종오 SBS 스포츠부장은 4년마다 열리는 올림픽을 통해 비약적으로 발전해 온 방송 기술을 소개했다.
 
세 번째 발표자로 나선 박종호 KT 상무는 평창올림픽 기간 중 적용할 5G 기반 ICT 기술을 소개했다. KT가 구축한 평창올림픽 통신 및 방송 중계 인프라와 유·무선 특화 서비스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병헌 MBC 전국부 차장은 VR기술을 활용한 영상 프로그램의 특성과 적용 사례를 설명했다. 
 
민병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평창올림픽은 세계 최초로 첨단 방송통신기술이 올림픽과 만나 전 세계에 새로운 메시지를 전하는 무대가 될 것"이라 기대했다. 강릉=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