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자위대 초계기 “상하이 앞바다서 北 유조선 환적 확인”

중앙일보 2018.01.23 07:20
북한 선박 등에 정유제품을 넘겼다는 의심을 받아 억류돼 관세청 등 관련 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는 파나마 선적의 유류 운반선이 지난 1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평택ㆍ당진항 인근 해상에 정박하고 있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해 12월 21일 북한 연계 의심 선박인 파나마 선적의 5100t급 유류운반선 '코티(KOTI)'호와 관련해 평택·당진항 국가보안기관 합동회의를 갖고 평택직할세관의 요청에 따라 이 선박을 입출항 허가 선박으로 정하고, 출항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 선박 등에 정유제품을 넘겼다는 의심을 받아 억류돼 관세청 등 관련 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는 파나마 선적의 유류 운반선이 지난 1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평택ㆍ당진항 인근 해상에 정박하고 있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해 12월 21일 북한 연계 의심 선박인 파나마 선적의 5100t급 유류운반선 '코티(KOTI)'호와 관련해 평택·당진항 국가보안기관 합동회의를 갖고 평택직할세관의 요청에 따라 이 선박을 입출항 허가 선박으로 정하고, 출항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중국 상하이 앞바다에서 북한 유조선의 환적을 확인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대상인 북한 선적 유조선과 도미니카 선적 유조선이 상하이 앞바다에서 물건을 옮겨 싣는 것을 해상자위대가 20일 확인했다”고 23일 보도했다.  

도미니카 선적 유조선에서 옮겨 실어…석유제품 의심
"중국 기업과 연계된 선박일 가능성도 있어"
자위대 초계기 등 서해서도 北 선박 감시 강화


 
신문에 따르면 20일 이른 아침 해상자위대 P-3C 초계기가 인근 해역에서 경계감시 활동을 벌이던 중 환적 장면을 목격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환적 화물은 (금수 대상인) 석유제품일 가능성이 있다”며 “(운반한) 도미니카 선적 유조선이 중국 기업과 연계돼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아사히에 말했다. 
지난 16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20개국은 이런 수법을 ‘구멍’으로 보고 선박 검사 강화에 합의한 바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P-3C 초계기가 열추적 미사일을 따돌리기 위한 플레어(고온의 섬광탄)를 쏘며 비행하고 있다. [중앙포토]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P-3C 초계기가 열추적 미사일을 따돌리기 위한 플레어(고온의 섬광탄)를 쏘며 비행하고 있다. [중앙포토]

 
아사히는 “일본 정부는 북한이 ‘제재 회피’ 수단으로 불법 환적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증거 수집과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안보리 결의의 실효성을 확보한다는 관점에서 미국 등과 긴밀히 연대해 계속해서 정보수집을 해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자위대는 지난해 말부터 북한 선박의 석유제품 밀수 등을 감시한다는 명분으로 동해뿐 아니라 서해의 공해상에서도 감시활동을 펴고 있다.  
하루 수차례 경계 감시 비행을 하는 초계기 P3C가 수상한 선박을 발견하면 해상자위대 함선이 출동해 동향을 파악하고 사진을 촬영하는 식이다.  
 
지난해 10월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속 대형 선박 예성강 1호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정유제품으로 추정되는 화물을 환적하고 있다. [사진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10월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속 대형 선박 예성강 1호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제 결의 2375호를 피하기 위해 정유제품으로 추정되는 화물을 환적하고 있다. [사진 미 재무부 홈페이지 캡처]

앞서 도쿄신문은 “지난해 말 미군 요청으로 시작한 것”이라며 “한국이 북한과의 해상 경계선으로 삼고 있는 북방한계선(NLL) 부근까지 해상자위대의 함선이 북상한 적도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선박에 대한 직접 조사는 하지 않고 있다. 
자위대법 상 무력공격 사태를 전제로 한 ‘방위출동’ 명령이 내려져야만 선박 수색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해상자위대는 촬영한 사진 등 증거 자료를 미국에 제공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