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기 닮았다'는 북한 쇼트트랙 선수 화제…평창 올림픽서 볼 수 있나

중앙일보 2018.01.22 21:27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다음 달 9일 개막하는 평창 겨울올림픽에 22명의 북한 선수가 참가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북한 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북한 쇼트트랙 선수 김별성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김별성이 포함된 북한 쇼트트랙 대표팀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당시 일본에서 국내 한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바 있다. 북한 대표팀은 당시 관중석 옆 복도와 첫 훈련을 앞둔 소감을 묻는 말에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았다.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김별성이 포착된 인터뷰 영상은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 회자하고 있다. 유튜브 영상에는 "박서준 닮았다" "진짜 잘생겼다" 등과 같은 댓글이 이어졌다. 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통일되면 만날 수 있냐" "탈북 길만 걷자" "이승기 닮았다" 등과 같은 유쾌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평창 올림픽 쇼트트랙에서 보게 될 북한 선수는 김별성이 아니라 정광범(남자 1500m)과 최은성(남자 500m)이다. 이들은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로 평창 행을 확정했다. 그러나 메달권 입상은 기대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는 남북 단일팀을 꾸리기로 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12명을 비롯해 쇼트트랙 2, 피겨스케이팅 2, 크로스컨트리 3, 알파인 스키 3명 등 북한 선수 22명이 참가한다. 이 밖에 임원(코치 포함) 24명과 기자 21명도 온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