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영상으로 보는 北 현송월 단장과 점검단의 1박 2일 행보

중앙일보 2018.01.22 20:36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을 대표로 한 북측 시설점검단이 1박 2일 동안 서울과 강릉의 공연 시설을 돌아봤다. 이들은 지난 21일 오전 KTX를 타고 강릉으로 이동해 황영조기념관과 강릉아트센터를 둘러보고 1박을 했다. 22일에는 서울에서 잠 실학생체육관과 장충체육관, 국립극장 등을 둘러봤다.  
 
남측 시설에 대한 현 단장 일행의 호불호는 명확했다. 특히 방문지에서 체류하는 시간으로 북측이 선호하는 공연장을 엿볼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개관한 지 20년이 지난 황영조기념관에선 7분, 잠실학생체육관은 10분, 장충체육관에선 15분 안팎을 머물렀다. 하지만 최근 개관한 강릉아트센터에선 150분여, 국립극장서 78분간 머물며 곳곳을 둘러보고, 꼼꼼히 체크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환송만찬을 가진 뒤 일정을 마친 후 경의선 육로를 통해 귀환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글·영상 이경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