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X 개통 호재 '원주 퍼스티지 더올림' 시선집중

중앙일보 2018.01.22 14:34
ㅇ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특수로 추운 날씨에도 강원도 부동산 시장의 열기는 뜨겁다. 원주시가 혁신도시, 기업도시 등 신도시 개발에 이어 원도심 개발 사업에도 한껏 박차를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강원 원주시 인구가 지난 4일 기준 34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원주시에 따르면 2007년 10월 인구 30만 명을 돌파한 이후 2011년 4월 32만으로 증가했고, 2014년 12월 33만 명을 넘어서며 중부권 제1도시로 거듭나는 발판을 마련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원주시 인구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향후 기업도시 조성과 수도권 전철 연장 사업 등 각종 개발호재가 이어지는 것이 주요인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어제 홍보관 오픈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급이 시작된 ‘원주 퍼스티지 더올림’은 시공사 부도 등으로 공사 중단과 재개가 반복되던 우산동 주상복합아파트 부지가 10년 만에 철거되고, 그 자리에 지하 5층~지상 19층 478실 오피스텔을 신축하는 공사가 시작된다. 특히 올림공간 설계로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다양한 인테리어 등을 적용해 활용도를 높였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최근 개통한 KTX 경강선과 여주~서원주 간 전철 신설, 원주~제천 간 복선전철(2018년 완공) 개통 등이 예정돼 있어서 우수한 교통여건으로 원주시와 수도권의 경계를 좁히고 있다. 2016년 11월엔 경기도 광주~원주 간 제2영동고속도로가 개통, 서울까지 이동거리가 15㎞(23분) 단축돼 1시간대로 오갈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서울~강릉 간 KTX(경강선)가 2017년 12월 말부터 운행을 시작하여 지역민과 수도권의 경계를 좁히고 있다.  
 
상지대 재학생과 교직원, 우산일반산업단지 임직원, 원주혁신도시를 배후로 한 임대수요가 기대된다. 여기에 인근 강릉대·연세대 원주캠퍼스·폴리텍대학·한라대 등 대학가 수요도 품을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수익형 부동산의 대표 상품인 오피스텔은 공실률이 적고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입지 선정이 중요하다”며 “특히 배후수요가 풍부해 고정적인 수요가 꾸준한 랜드마크 입지에 들어서는 오피스텔을 눈 여겨 보라”고 말했다.
 
개발호재도 적잖다. 주변에 제1군수지원사령부 이전과 정지뜰 강변저류지 조성, 단계천 생태하천 복원 등이 추진되고 있다. 특히 우산동 제1군수지원사령부는 2017년부터 이전부지 보상과 실시 설계에 들어가 2021년 이전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원주 퍼스티지더올림 오피스텔 홍보관(원주시 봉화로 30)은 단계동 AK플라자 앞에 위치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