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과점·편의점… 소액 결제 많은 업종,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

중앙일보 2018.01.22 14:16
최종구 금융위원장 [News1]

최종구 금융위원장 [News1]

 
슈퍼나 제과점, 편의점 등 소액 결제가 많은 업종에서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가 7월부터 인하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2일 서울 여신금융협회 회의실에서 편의점과 슈퍼, 마트, 음식점 등 소상공인단체 협회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소액결제업종 카드수수료 경감 방안’을 밝혔다.
 
소액결제업종 카드수수료 경감 방안은 최저임금 인상이 소상공인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마련된 정부 지원대책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를 위해 7월부터 카드수수료 원가 중 한 부분인 밴(VAN)사 수수료를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바꾸기로 했다.  
 
가맹점이 부담하는 카드 수수료는 크게 카드사 몫의 수수료와 밴사가 가져가는 수수료로 나뉜다. 카드사 수수료는 판매 금액에 비례하는 정률제인데 밴사 수수료는 건당 약 100원씩 내는 정액제다.  
 
밴사 수수료를 정률제로 바꾸면 소액결제업종 카드 가맹점 수수료가 기존 보다 떨어지는 효과를 낸다. 금융당국은 10만개 가맹점에서 수수료율이 평균 0.3%포인트 하락하고, 연 200만∼300만원 수수료 경감 효과가 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