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나는 文대통령처럼 답변 프롬프터도 없어”…사실은?

중앙일보 2018.01.22 13:26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나는 문재인 대통령처럼 답변을 써주는 프롬프터도 없다”고 말하면서 팩트 논란에 휩싸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홍 대표는 이날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지면서 기자회견이 1시간 이상 진행되자 “이쯤 하자”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들이 물으면 실시간으로 프롬프터에 (답변이) 올라오더라. 그런데 나는 지금 혼자 답변을 해야 한다”면서다.
 
이날 홍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은 지난 10일 있었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마찬가지로 사전 질문지 없이 현장에서 바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즉석에서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프롬프터를 보고 답변했다는 홍 대표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프롬프터에 띄운 것은 질문 요지이고, 답변은 대통령이 즉석에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당시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앞두고 기자 한 명당 질문을 하나씩 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기자가 여러 가지 질문을 한 번에 하게 될 경우 혼선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정리하기 위해 프롬프터를 준비했다는 것이다.
 
한편 홍 대표는 자신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막말이 아닌 팩트를 얘기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허위로 이야기하면 절대 상처를 안 받는다. 팩트를 이야기할 때 가장 가슴에 상처를 많이 받는다”며 “철부지들은 팩트를 막말로 본다”고 했다.
 
또 최근 자신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사법시험을 통과하지 못한 본인의 한을 풀기 위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선 “내가 그 시비가 나올 것 같아서 용어를 ‘사법시험에 떨어졌다’고 하지 않고 ‘통과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가 지난 16일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서 한 이 발언은 조 수석이 애초 사법시험에 응시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팩트 왜곡 논란이 일었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