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인공기 불태운 보수단체 회원들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8.01.22 13:08
대한애국당이 22일 서울역 앞에서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합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News1]

대한애국당이 22일 서울역 앞에서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합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News1]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문을 비판하며 북한 인공기 등을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한 보수단체 관계자 및 회원들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22일 오전 11시 서울역 광장에서 미신고 집회를 개최하고, 인공기와 한반도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이 인쇄된 종이 입간판을 불태운 등의 행위를 한 대한애국당 회원들에 대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현장을 채증한 자료를 바탕으로 이들의 위법행위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
 
이날 대한애국당은 서울역 광장에서 ‘평양올림픽? 평창올림픽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평창동계올림픽이 김정은의 평양올림픽으로 전락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인공기와 한반도기, 김정은 위원장 사진을 불태우고 발로 밟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참가자들은 빨갱이 경찰들이라며 경찰과 현 단장을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갔고, 들고 있던 태극기를 주변의 경찰과 취재진에게 휘두르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