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 집값의 역설] “자사고·외고 없어진대” 대치동 집 찾는 마포맘

중앙일보 2018.01.22 11:21 종합 1면 지면보기
①8학군 대체재 자사고·외고 폐지의 역설 
서울 마포구에 사는 조민정(43·여)씨는 지난달 한 학원이 주최한 설명회를 다녀온 뒤 고민 끝에 강남구·서초구·송파구 등 이른바 '강남권'으로 이사를 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서울 초등생 5000여 명 감소에도 강남권 910명 늘어
'비강남' 학부모 58.9% "자사고 폐지로 비강남권 힘들어져"
"여건 허락하면 자녀 교육 위해 강남 이사갈 것" 48.4%

중학교 1학년 엄마인 조씨가 참여한 설명회엔 학부모가 10명 남짓 모인 소규모 설명회였다. 이 자리에서 학원 강사는 “교육을 위해선 빚을 내서라도 하루빨리 강남으로 이사를 가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조씨는 "설명을 맡은 강사가 '자사고·특목고가 폐지되면 강남 8학군이 부활한다. 여건이 되면 강남으로 가고, 어려우면 경기도 분당이나 용인으로라도 가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조씨는 "설명회에 모인 엄마들 대부분 강사의 설명에 공감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조씨는 이후 다른 설명회에서도 비슷한 얘기를 듣고 ‘강남행(行)’ 결심을 굳혔다. 그는 “다른 설명회에서도 교육 정책에 관해 설명하다 보면 결국 ‘강남 불패’로 귀결되더라"”며 "주변에서 초·중학생 자녀를 둔 집들은 빚을 내서라도 강남으로 이사 가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매일같이 강남 부동산을 찾아다니고 있는데 자고 나면 집값이 오르는 것 같다. 전세 계약을 하려고 2주 전에 봐둔 집이 있는데 그새 전셋값이 7000만원이나 올랐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최근 강남 집값이 들썩이는 데는 자사고·외고 폐지 움직임이 한몫하고 있다. 서울에 자사고는 강남·서초·송파구에 모두 6곳이고, 나머지 지역에 17곳이 있다. 한강 이북에만 12곳이 있다.  

오세목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장(서울 중동고 교장)은 그간 자사고 등 폐지에 반대하며 "자사고가 폐지되면 강남8학군 쏠림이 심해진다"고 주장해왔다. 
 
정부는 지난달 26일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고쳐 올봄 중 3학년부터 자사고·외고 등의 우선 선발권을 없앴다. 자사고는 폐지되면 일반고로 바뀐다. 서울 지역 자사고는 서울 전역에서 학생을 받는다. 하지만 일반고는 20%만 서울 전역에서 받고, 나머지는 학군·근거리 기준으로 신입생을 받는다. 이렇게 되면 비강남 학생들이 강남권 학교에 가기는 힘들어진다.  
 
새 정부 들어 본격화됐지만 자사고 폐지는 2014년부터 제기됐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은 2014년 교육감 선거에서 이를 공통 공약으로 내걸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데이터 시각화=배여운 분석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데이터 시각화=배여운 분석가

이런 분위기가 나타나면서 강남 쏠림은 가시화됐다. 저출산으로 전국에서 학생 숫자가 줄고 있지만, 강남에선 오히려 늘었다. 2016년 한 해 강남권에선 전입으로 초등학생 910명, 중학생이 110명 늘었다. 같은 기간에 비강남권은 같은 서울이지만 초등학생이 5445명 줄었고, 중학생 역시 937명 줄었다. 특히 대치초(270명 증가), 대도초(135명 증가), 대곡초·대현초(103명 증가) 등 '대치동 학원가'에 인접한 학교들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다.
 
이는 2014년 이후 계속되고 있는 현상이다. 2014년엔 비강남권 초등학생이 4822명 줄었는데, 강남권은 2528명이 전입으로 늘었다. 2015년에도 비강남권은 4875명이 줄었지만 강남권은 1085명이 늘었다.
 
문제는 이런 강남패권이 이번 정부의 교육정책에 힘입어 더욱 강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우선 비강남권 학부모들이 강남패권의 심화를 우려하고 있다. 중앙일보는 교육기업 종로학원하늘교육과 함께 19~21일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이외 지역에 거주하는 초등·중학생 학부모 632명을 설문 조사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간 비강남 자사고·외고가 강남 쏠림을 약화하는 데 기여했다'고 여기는 학부모가 59.5%였다. '자사고·외고 폐지가 추진되면 비강남의 대입 경쟁력이 현재보다 떨어질 것'이라는 학부모도 58.9%나 됐다. 학부모 중 48.4%는 '여건이 허락한다면 자녀 교육을 위해 강남으로 이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그런데 자녀를 자사고·외고에 보내는 것에 관심을 가진 적이 있다는 학부모(458명)에선 이런 인식이 더욱 강했다. 이들 중에선 '비강남 자사고·외고의 강남 쏠림 약화 기여'에 공감한 비율이 72.1%였다. '자사고·외고 폐지가 추진되면 비강남의 대입 경쟁력이 현재보다 떨어질 것'이라는 학부모는 71.2%나 됐다. 이들 중 62.4%가 '여건이 허락한다면 자녀 교육을 위해 강남으로 이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자사고 "자사고·외고에 우수 학생이 몰리게 놓아둘 수는 없다"는 새 정부의 교육정책이 비강남권 학생의 강남행을 부추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관련기사
교육계에선 자사고·외고 폐지의 풍선 효과를 우려한다. 이화여대 정제영 교육학과 교수는 "수월성 교육에 대한 수요가 엄연한 상황에서 공급을 줄이면 공급이 있는 곳으로 수월성 수요가 몰릴 수밖에 없다. 부모의 경제력에 따라 학생의 고교가 결정되는 정책은 최악의 정책이다. 강남권에 살지 않더라도 강남권 학교에 갈 수 있도록 학생들 선택권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성시윤·박형수·전민희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