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EBS 영어강사 딸이 쓴 아빠를 위한 여행영어책

중앙일보 2018.01.22 11:00 종합 18면 지면보기
『왕초보 여행영어』 아빠를 위한 EBS 영어 강사 딸의 마음
왕초보 여행영어, 2018.

왕초보 여행영어, 2018.

서미소랑/ 넥서스/ 9000원
 

반려도서(14)
20년 외국생활 바탕으로 표현에 신경
상황에 맞게 빨리 찾을 수 있는 인덱스
응급상황·약 성분 표 수록…글자도 크게

호주와 뉴질랜드 등에서 20년 동안 살다 온 딸이, 한국에서 열심히 한국어로 영어를 배운 아빠를 생각하며 여행영어 책을 썼다. 호주에서 치과의사를 하다 한국에서 EBS 강사, 아리랑TV 앵커 등으로 활동 중인 서미소랑 아나운서 얘기다.
 
"말이 '아' 다르고 '어' 다르잖아요. 시중 여행영어 책자에 어색한 표현이 들어있는 것을 보면서 포화한 여행 서적 시장에서도 제가 일조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아빠가 외국에 가서 보기 편할 책으로 만들었습니다."
 
EBS 여행영어를 강의하려고 시중에 있는 책 30여권을 사서 봤는데, '나라면 이런 표현은 안 썼을 텐데.', '왜 이런 건 안 들어갔지?' 하는 생각이 들었단다. 심지어 어색하거나 무례한 표현까지도 있었다.
 
이런 표현을 '우리 아빠'가 여행 떠나기 전 열심히 외워서 외국에 나가 쓴다고 생각하니 도저히 안 되겠다 싶었다. 그래서 아빠를 생각하고 책을 집필했다.
EBS 영어 강의를 듣는 시청자 중에 60~70대 어르신도 많았는데, 그분들이 해외에서 잘 모르는 영어를 쓸 때 인격까지 떨어지지 않도록 말의 뉘앙스에 신경을 많이 썼다.
 
서미소랑 아나운서는 EBS, TBS, 아리랑TV 앵커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 서미소랑]

서미소랑 아나운서는 EBS, TBS, 아리랑TV 앵커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 서미소랑]

그는 호주에서 14년, 뉴질랜드에서 6년, 스웨덴에서 2년을 살고, 40개 국가를 여행했다. 풍부한 해외 경험 덕분에 나라마다 문화가 달라도, 어디에서나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는 영어 표현을 정리할 수 있었다.
 
표현은 딱 50개만 담았다. 짧게는 한 도시에서 비행기를 경유할 때 3시간 정도 시내 구경을 할 때부터 길게는 두어 달 여행까지는 이 책 하나만으로도 소화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공항·기내 ▶교통수단 ▶숙소에서 ▶식당에서 ▶쇼핑할 때 ▶관광할 때 ▶응급상황 등 상황별 인덱스도 만들어 급할 때 빠르게 찾을 수 있다.
 
그런데 외워서 질문하더라도 못 알아들으면 아무 쓸모가 없지 않은가. 그래서 예상되는 답변 중 빈도수가 가장 높을 것 같은 5개를 뽑아 수록했다. 각 답변은 단어나 표현 등이 중복되도록 실어, 쉽게 알아들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응급상황에서 쓸 표현이다. 서비스업이야 친절해야 하니까 영어가 안 돼도 기다려줄 수 있지만, 응급상황에서는 마냥 기다려줄 수도 없기 때문이다. 통증의 종류를 넣었고, 약국에서 응급약을 살 때 성분을 보고 주문할 수 있게 표를 정리했다.
 
어르신이 보기 편하도록 글자 크기도 크게 썼다. 모든 문장을 원어민이 읽어줘서 QR코드를 찍고 들어가서 들을 수 있다.
 
책의 인세는 전부 미래 청년 인재 양성을 위한 비영리 사단법인인 JUMP에 기부한다.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