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검찰, ‘MB 형’ 이상득 압수수색…국정원 자금 수수 혐의

중앙일보 2018.01.22 10:26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 [중앙포토]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 [중앙포토]

검찰이 국가정보원 불법자금 수수 혐의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청와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2일 오전 이 전 의원의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국정원 관계자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특수활동비가 이 전 의원 측으로 흘러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2부는 또 이날 오전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관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조사하고 있다. 장 전 비서관은 ‘사찰 및 증거인멸을 청와대가 지시했다’고 폭로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또 전날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오만원권 신권 100장이 묶인 돈다발 10 뭉치를 건넨 혐의를 받는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을 소환 조사했다. 류 전 관리관은 과거 진술을 번복하고 장석명 전 비서관이 돈의 출처라고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