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선 넘었고 용인하기 어려운 지경…창당, 나가서 하시길”

중앙일보 2018.01.22 10:1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당내 통합 반대파를 겨냥해 “반대하는 분들이 선을 넘었고, 용인하기 어려운 지경”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사회자의 ‘이들을 출당조치 하겠다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여러 방법이 있겠지만, 논의를 시작해 보겠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안 대표는 다만 ‘통합 반대파 비례대표 의원들이 출당을 원하지 않나’라는 질문에는 “비례대표는 정당을 보고서 국민이 투표한 것”이라며 출당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 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별도로 창당을 할 거라면 국민의당을 나가서 해야할 일”이라며 “당 대표로서 원칙과 기강을 바로 세우기 위해 당헌ㆍ당규에 정해진 바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통합을 반대하는 분들이 기자회견을 열고서 내달 6일 별도 창당의 뜻을 밝혔는데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며 “저는 지금까지 최고위에서는 당내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오늘은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가 없다. 전당원투표를 통해 당원의 의사를 확인하고도 이들은 기어이 분당의 길을 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저에 대한 비난은 얼마든지 받아들일 수 있지만, 당 소속인 채로 별도 창당을 준비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당사에 유례가 없는 일”이라며 “합법적인 전대 무산을 꾀하고 다른 당을 창당하는 것은 해당행위를 넘어 정치ㆍ윤리적으로 묵인하기 힘든 정도”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 정도면 이 전 대통령이 스스로 진실을 밝히지 않으면 안 된다. 더 시간 끌면서 국민을 피곤하게 해서는 안 된다”며 “노무현 정권에 대해서도 뭔가를 알고 있는 것처럼 얘기할 것이 아니라 빨리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도 문재인 대통령의 ‘분노’ 언급과 무관하게 신속히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