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조272억원 투입…포항~영덕간 철도 개통 ‘34분 만에 이동’

중앙일보 2018.01.22 10:03
동해선 포항~영덕 구간이 오는 26일 개통된다. [중앙포토]

동해선 포항~영덕 구간이 오는 26일 개통된다. [중앙포토]

포항에서 삼척을 잇는 포항~영덕 구간이 완공돼 26일부터 본격 운행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동해선(포항~삼척) 철도 건설사업의 1단계 사업인 포항~영덕 구간의 철도 건설이 마무리됨에 따라 25일 개통식을 갖고 다음날인 26일부터 본격적인 운행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개통하는 포항~영덕 구간은 포항에서 월포, 장사, 강구를 지나 영덕까지 연결된다. 2009년 4월 착공돼 총 1조27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동해선 1구간은 포항부터 삼척까지 동해안을 따라 연결되는 일반철도로 총 연장 166.3㎞ 단선철도다. 나머지 영덕에서 삼척까지의 구간은 현재 공정률 45.3%로 2020년 개통이 목표다.
 
포항에서 영덕까지 버스로 1시간 이상 걸렸으나 철도가 개통되면 하루 14회 운행하는 무궁화호를 이용해 34분 만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2015년 개통한 KTX 포항역과 환승이 가능해 경부선 고속철도와 연계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는 “동해안의 대표적인 피서지인 월포ㆍ장사ㆍ화진 해수욕장과 영덕ㆍ강구항 등 지역 명소의 접근성이 개선되어 관광 수요 증가와 더불어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차 역은 월포역, 장사역, 강구역 이다. 전 좌석이 자유석이며 열차 요금은 2600원이다. 경로자는 30%, 장애인은 30~50%, 어린이와 국가유공자는 50% 할인된다. 주중열차를 이용하는 고객의 경우, 정기승차권을 이용하면 45~60%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포항~영덕 구간이 애초 지난달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11월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시설물 안전진단과 액상화로 인한 철도시설물 영향조사 등을 시행하는 등 안전성을 확보하느라 개통일이 1개월 정도 연기됐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