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뱅, 주말에도 빌릴 수 있는 '전·월세 보증금 대출' 출시

중앙일보 2018.01.22 09:31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이 최저 연 2.82%인 전·월세 보증금 대출 상품을 판다고 22일 밝혔다. 상품은 23일 오후부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이용할 수 있다.
 

최저 연 2.82%로 보증금 80%까지 가능
실거주 목적으로 수도권은 보증금 4억원 이하
23일 오후부터 모바일 앱으로 이용 가능

대출 최저금리는 연 2.82%(신규 코픽스 기준, 6개월 변동금리)로 시중은행 최저 수준이다. 한도는 전·월세 보증금의 최고 80%, 최대 2억2200만원이다. 중도상환 수수료는 없다.
 
이 상품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보증을 활용했다. 대출을 받으려면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수도권은 임차보증금 4억원 이하(그 외 지역은 2억원 이하)인 아파트, 다세대 주택, 빌라 및 연립주택, 주거용 오피스텔 등 실제 주거 목적인 건물이어야 한다. 세대 분리 확인이 어려운 단독·다가구주택이나, 이미 전·월세 대출을 받은 경우 대출이 불가능하다. 현재 직장 1년 미만 재직자는 대출 대상에서 제외된다.
 
카카오뱅크 '전·월세 보증금 대출'. [사진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전·월세 보증금 대출'. [사진 카카오뱅크]

잔금 예정일(이사 예정일) 3개월 전부터 본인 확인 절차를 거쳐 대출 한도와 금리를 조회할 수 있다. 주말과 휴일에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 심사에 필요한 서류는 모바일로 제출하면 된다. 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증명서, 소득증명 등은 카카오뱅크가 스크래핑(개인 금융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하고 입력해주는 기술)으로 확인한다. 이것이 어려운 전·월세 계약서와 계약 영수증은 사진을 찍어서 올리면 된다. 2영업일이면 대출 심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의 주요 고객이 20~40대인 점을 고려해 다른 대출 상품보다 전·월세 대출 상품을 먼저 출시했다"며 "모바일은행의 특성을 살려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방안을 찾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