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MB 수사에 “피의사실 계속 공표, 좋지 않은 관행”

중앙일보 2018.01.22 07:24
정세균 국회의장이 지난 15일 국회접견실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했다. 강정현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지난 15일 국회접견실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했다. 강정현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과거의 바람직하지 않은 (수사) 모델이 재판(再版)되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영국ㆍ포르투갈 공식방문 일정을 마친 20일 포르투갈 리스본의 한 호텔에서 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최근 자신과 주변 측근들을 겨냥한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또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국정원 특활비 사적 사용 의혹 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선 “수사에 성역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의사실이 계속 공표되는 좋지 않은 관행은 언제 정상화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정 의장은 앞서 지난 1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적폐청산과 관련해 “철저하고 완벽하게 추진돼야 한다는 게 소신이지만 조용하게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적폐청산 때문에 국정의 일부가 방해받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되고, 피의사실 공표로 너무 심한 논란이 일어나고 갈등과 분열이 유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정 의장은 이날 암호화폐 규제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 마디했다. 그는 “투기를 막는 것은 필요하다고 보지만 그것이 신기술까지 가로막는다면 교각살우(矯角殺牛)가 될 수 있다”며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그런 정책역량이 발휘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가상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이 4차 산업혁명의 중요한 기술 중 하나라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가상화폐에 대해 규제할 것은 적절히 규제하되 장려할 것은 장려하는 그런 온당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