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한 23 북한 12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35명 확정

중앙일보 2018.01.22 01:43 종합 1면 지면보기
다음달 9일 개막하는 평창 겨울올림픽에 22명의 북한 선수가 참가한다. 남북 단일팀을 꾸리기로 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12명을 비롯해 쇼트트랙 2, 피겨스케이팅 2, 크로스컨트리 3, 알파인 스키 3명 등이다. 이 밖에 임원(코치 포함) 24명과 기자 21명도 온다.
 

평창올림픽에 북 선수 22명 참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21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북 올림픽 참가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개막식엔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KOREA’라는 이름으로 함께 입장한다. 여자 아이스하키는 단일팀이므로 국가 연주 시 ‘아리랑’을 사용하고 한반도기가 그려진 유니폼을 입는다. 여자 아이스하키는 특히 유니폼에 ‘COR’이란 약자를 쓰고, 메달을 딸 경우 시상식에서도 COR을 쓰기로 했다. 역대 올림픽에서 남북이 단일팀을 이룬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여자 아이스하키 북한 선수 12명은 단일팀에서 함께 훈련하되 한 경기에 3명만 뛰게 된다. 단일팀 선수 엔트리는 총 35명으로 늘어나지만 출전 엔트리는 22명으로 다른 나라와 같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북한에서 경기당 5명 출전을 요청했으나 한국 아이스하키계의 의견에 따라 3명으로 조정했다”며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측이 경기 참가 엔트리도 늘려 줄 수 있다고 했지만 공정한 경쟁이라는 올림픽 정신에 어긋날 소지가 있어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단일팀 감독은 현재 한국 감독인 세라 머리(캐나다)다.
 
성호준 기자, 로잔=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