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밤 눈 온 뒤 한파 … 내일 아침 서울 영하 13도

중앙일보 2018.01.22 01:01 종합 10면 지면보기
월요일인 22일 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내린 뒤 한파가 닥쳐 23일부터 당분간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 최고 8㎝ 서울 5㎝ 쌓일 듯
주말까지 중부지방 강추위 계속

기상청은 “22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늦은 오후에 북서쪽부터 눈이 시작돼 밤에 점차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 경남은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22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22일 오후부터 밤까지 지역별 예상 적설량(강원도와 경북, 울릉도·독도는 23일까지)을 보면 ▶강원도(동해안 제외), 울릉도·독도 3~8㎝ ▶서울, 경기도, 서해5도, 충청, 강원 동해안, 제주 산지 2~5㎝ ▶호남, 경남 서부 내륙, 경북 내륙 1~3㎝ 등이다.
 
23일은 중국 북부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린 후 낮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충남 서해안과 호남은 서해 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밤부터 눈이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한편, 22일까지는 기온은 평년보다 높은 분포를 보이겠으나, 23일 새벽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릴 전망이다.
 
23일에는 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특보도 발령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23일부터는 대륙고기압의 확장으로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추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당분간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겠고 낮 기온도 영하에 머무는 곳이 많겠다”고 말했다.
 
22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로 예상되지만, 23일에는 10도 이상 떨어진 영하 13도로 예상된다. 또, 23일 아침 춘천은 영하 12도, 충주 영하 11도, 대전·청주 영하 8도 등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23일에는 서울의 낮 기온도 영하 8도에 머물겠다.
 
또, 24~26일에도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안팎을 보이는 등 한파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번 한파는 주말인 27일쯤 다소 누그러지겠지만, 이달 말까지도 기온은 평년보다 2~3도 낮게 유지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