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안철수·유승민 대표 기자회견, 유 대표의 때늦은 후회?

중앙일보 2018.01.22 00:2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양당의 통합일정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1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양당의 통합일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1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양당의 통합일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관련, 당내 "통합 반대파들이 분당을 공식화하는 등 도를 넘는 행위를 하려 한다. 그런 일이 발생한다면 당 대표로서 특단의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다른 의견이 있으면 당내에서 토론하고, 민주적 절차로 의사결정이 되면 따라야 한다. (반대파가) 신당을 창당하는 것 등은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일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변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일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변선구 기자

 
또 안 대표는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서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서울시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한 자신의 비판에 박 시장이 페이스북을 통해 "새 정치와 거리가 먼 방식"이라고 반박한 데 대해 "박 시장의 SNS를 보면서 친문(친문재인) 세력에게 메시지를 던지기 위한 말씀이라고 생각했다"며 "넘지 말아야 할 선은 안 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왼쪽)가 21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국민의당과 통합일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오른쪽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변선구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왼쪽)가 21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국민의당과 통합일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오른쪽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변선구 기자

 
유 대표는 "지금의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가고 있는 길은 한마디로 아마추어"라고 비판하고, “국민은 많은 정책을 보면서 이 정부가 왜 아마추어 정부인지 잘 알고 계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1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양당의 통합일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1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양당의 통합일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유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으로 탄생할 가칭 '통합개혁신당'에 대해 "저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을 가진 유능한 정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출입기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자리에 앉아 안철수 대표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변선구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출입기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자리에 앉아 안철수 대표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편, 이날 2시 예정된 기자회견에 5분 앞서 먼저 도착한 유 대표는 기다리던 출입기자를 찾아다니며 악수를 나눴다. 유 대표 보다 3분 늦게 도착한 안 대표 역시 장내를 돌아다니며 기자들과 악수를 하고 ‘휴일에 수고가 많다’며 인사를 건넸다.  
뒤 늦게 회견장에 도착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기자들과 악수하는 모습을 유승민 대표가 지켜보고 있다. 변선구 기자

뒤 늦게 회견장에 도착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기자들과 악수하는 모습을 유승민 대표가 지켜보고 있다. 변선구 기자

 
안 대표는 취재기자와 인사를 나눈데 이어 촬영을 준비하고 있는 카메라기자와 사진기자들에게도 다가와 악수를 청했다. 자리에 앉아 이를 지켜보던 유 대표는 “아이고..나는 카메라기자들하고는 인사를 못했는데...”라며 겸연쩍게 웃으며 자리에서 일어나 뒤늦게 악수에 나섰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카메라기자, 사진기자들과 뒤 늦게 인사를 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카메라기자, 사진기자들과 뒤 늦게 인사를 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카메라기자, 사진기자와 뒤늦게 인사를 마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다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카메라기자, 사진기자와 뒤늦게 인사를 마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다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회견장 곳곳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왔다. 유 대표가 카메라기자, 사진기자들과 모두 악수를 나눈 뒤에야 이날 기자회견이 시작됐다.
사진·글=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