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호현장서 만나" 한비야 국제 결혼···9년 전 이상형 일치

중앙일보 2018.01.21 16:44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성당에서 한비야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과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 씨가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인도주의 서밋에 참석한 부부.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성당에서 한비야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과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 씨가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인도주의 서밋에 참석한 부부. [연합뉴스]

‘바람의 딸’ 한비야 국제결혼…“구호현장서 땀 흘리는 모습” 9년 전 이상형 대로  
 
‘바람의 딸’로 잘 알려진 국제구호활동 전문가 한비야(60·여)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이 지난해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연합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교장은 지난해 11월 10일 서울의 한 성당에서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66) 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2002년 아프가니스탄 북부 헤라트의 긴급구호 현장에서 처음 만났다. 당시 한 교장은 월드비전 긴급구호팀장으로서 첫발을 떼고 파견 업무에 나선 ‘새내기’ 구호 요원이었다고 한다.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성당에서 한비야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과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 씨가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결혼식 모습.[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성당에서 한비야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과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 씨가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결혼식 모습.[연합뉴스]

 
이들은 이후 이란, 이라크, 터키 등 재난·재해가 발생한 현장에서 함께 일했고 때로는 동료, 때로는 멘토·멘티로 서로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다 마침내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한 교장은 지난 2009년 8월 MBC ‘황금어장’ 코너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이상형을 언급한 적이 있다. 당시 한 교장은 구호 현장에서 만난 멋있는 남성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구호 현장에서 땀 흘리는 모습이 멋있어 밖에서 한 번 만나 한국 라면을 단둘이 먹은 적이 있었는데. 현장에서 나와서 보니 하나도 안 멋있다”며 “그 이후론 e메일만 한다”고 말했다. 8년 뒤 실제 결혼 상대 역시 구호 현장에서 만난 남성이 됐다.

 
월드비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결혼식은 가족, 가까운 친구만 모여 조촐하게 치러졌다. 답례품이 설탕과 소금 세트였는데 설탕처럼 달콤하고, 소금처럼 짭짤하게 살겠다는 의미라고 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성당에서 한비야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과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 씨가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시리아 난민촌 구호활동 중 촬영한 기념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성당에서 한비야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과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 씨가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시리아 난민촌 구호활동 중 촬영한 기념사진. [연합뉴스]

 
이들은 당분간 네덜란드와 한국을 오가며 지낼 예정이다. 긴급구호 전문가인 두 사람은 최근의 남북 관계와 관련해 북한에서 국제 사회에 인도적 지원을 요청하면 한걸음에 달려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 교장은 약 7년간 세계 오지 마을을 다니며 겪은 경험을 담은 여행기 ‘바람의 딸, 걸어서 지구 세 바퀴 반’, ‘지도 밖으로 행군하라’ 등을 통해 오지 여행가로, 국제 난민 운동가로 대중에 알려졌다.
 
2009년까지 월드비전 긴급구호팀장으로 일하기도 한 그는 현재 청소년이 지구촌 구성원으로서 책임감을 느끼도록 인권·환경·평화 등을 교육하는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을 맡고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