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송월 등 北 점검단, 자유로 타고 서울역으로 이동

중앙일보 2018.01.21 09:54
21일 경기도 파주시 자유로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예술단을 파견하기 위한 북한의 사전점검단이 탄 버스가 임진강을 건너 서울 방면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경기도 파주시 자유로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예술단을 파견하기 위한 북한의 사전점검단이 탄 버스가 임진강을 건너 서울 방면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 7명이 21일 오전 경의선 육로로 방남해 서울역으로 이동 중이다.
 
통일부 등에 따르면 현 단장 일행은 이날 오전 8시 57분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9시 2분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한 뒤 차량을 이용해 서울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의선 육로가 열린 것은 지난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이후 처음이며, 문재인 정부 들어 북측 인사가 남측을 방문한 것도 현 단장 일행이 최초다.  
 
이들은 통일대교를 지나 자유로를 이용해 서울역으로 도착한다. 서울역에서 10시 50분쯤 강릉으로 가는 KTX 탈 것으로 알려졌다. 현 단장 일행은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서울과 강릉의 공연장 등을 둘러보고 남측과 북한 예술단의 공연일정 및 내용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점검하는 공연 장소로는 강릉아트센터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강릉의 군 휴양시설에서 묵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 단장 일행의 방남은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서울과 강릉에서 1차례씩 공연을 하기로 한 남북 실무접촉 합의에 따른 것이다. 당초 20일 시작하려던 일정이 북측의 이유를 밝히지 않은 사정에 따라 하루 순연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