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주말에 다스 전·현 임직원 자택 압수수색

중앙선데이 2018.01.21 00:02 567호 3면 지면보기
검찰이 주말인 20일 다스 전·현직 임직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1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을 둘러싼 관련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입장을 낸 뒤 3일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공방으로 잠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던 관련 검찰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자동차용 시트 제조 회사인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온 회사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이날 “다스 전·현직 임직원들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을 지냈던 신학수 다스 감사 등 임직원 3~4명의 자택이 대상이 됐다. 다스가 BBK 주가조작 사건으로 잃은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는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관여했다는 의혹, 다스 실소유주 관련 의혹 등을 규명하기 위한 증거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신 감사는 이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및 서울시장 후보 시절부터 총무 역할을 맡아왔던 측근이다. 2015년부터는 다스 감사로 일해 왔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다스 임직원들이 보관 중이던 문서와 개인자료 등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 관계자는 “다스 실소유주 확인 등을 포함해 수사 범위 내에 있는 전반적인 사항을 확인하는 차원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김성우 전 다스 대표로부터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설립에 관여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받은 바 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