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檢, 다스 신학수 등 전·현직 임직원 자택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8.01.20 18:43
다스 본사. [중앙포토]

다스 본사. [중앙포토]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0일 다스 전현직 임직원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는 지는 17일 다스 실소유주로 지목된 이명박 전 대통령 입장 표명 후 처음으로 진행된 압수수색이다.
 
이날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다스 실소유주 확인 등을 위해 전현직 임직원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날 검찰은 신학수 다스 감사 전·현직 임원의 주거지 3~4 곳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고향후배인 신씨는 이 전 대통령과 오랜 인연이 있는 인물이다. 지난 2002년 서울시장 선거 당시 불법 홍보물을 배포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신씨는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총무비서관, 민정1비서관 등을 맡았고, 2015년 7월부터 다스의 감사를 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