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IOC서한’ 민주당 “국론분열 부추긴 서한정치…국익에 무익”

중앙일보 2018.01.20 16:40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에 남북 단일팀 구성 반대 서한을 보낸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비판성명을 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김효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나 위원의 행위에 대해 “국론분열을 부추기는 서한정치”로 규정하며 “국익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까지 지낸 분이 평창올림픽이 평양올림픽이고, 북한의 체제선전장이라는 인식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한때는 한반도 평화통일과 동북아시아의 항구적 평화를 촉구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올림픽의 정치 중립성을 운운하며 당파적 이익을 위해 평창올림픽을 활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