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로 여관 방화 추정 화재 5명 사망…피의자 체포

중앙일보 2018.01.20 08:14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5가 여관 모습 [연합뉴스]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5가 여관 모습 [연합뉴스]

 
20일 오전 3시께 서울 종로구 종로5가의 한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2층짜리 여관 건물 1층에서 발생해 약 1시간 후 진화됐으나, 건물에 있던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 갔다.
 
부상자 가운데 2명은 병원 이송 당시 심폐소생술(CPR)을 받을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소방 관계자는 “인명피해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화재 발생 직후 인근 업소 종업원 등이 함께 소화기로 초반 진화를 시도했으나 급속도로 불이 번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인접한 건물은 별다른 피해를 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내가 불을 질렀다”고 112에 직접 신고한 A(53)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중식당 배달 직원인 A씨는 만취 상태라 아직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현재 경찰은 A씨가 인근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구매한 사실을 확인하고, 화재와 연관성을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