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해진 “文대통령, 분노 이해 안돼…사실상 하명수사”

중앙일보 2018.01.18 20:58
조해진 전 의원. [사진 연합뉴스]

조해진 전 의원. [사진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언급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힌 데 대해 친이계로 분류되는 조해진 전 의원이 “어떤 부분에서 (문 대통령이) 분노를 느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18일 조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전날) 회견을 보면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비판하거나 비난하거나 모욕을 준 발언은 하나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전 의원은 또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문제를 지적하며 노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보복으로 이렇게 (수사를) 한다라고이야기 했을 뿐”이라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를 “사실상의 하명수사”라고 표현했다.
 
‘어떤 부분에서 하명수사라고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권력을 쥔 청와대가 캐비닛(문건)에서 나온 것을 (검찰에) 던져주고, 수사의뢰 한다”며 “이걸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검찰은 청와대에서 내리는 오더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이뤄진 이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 배경을 두고 조 전 의원은 “본인을 향한 정치보복수사가 이제는 선을 넘어 본인을 모셨던 밑의 여러 사람이 다치는 상황까지 가면서 그거를 막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변에서 전직 보수진영 대통령 두 분 중 한 분이 감옥에 계신 상황에서 이 전 대통령까지 무너지면 보수가 궤멸 위기에 간다. 이럴 때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변의) 조언도 관계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