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 2017년 임금협상 타결…조합원 67% 찬성

중앙일보 2018.01.18 18:35
기아자동차 본사.[연합뉴스]

기아자동차 본사.[연합뉴스]

기아자동차 노사가 해를 넘겨 진행 중이던 ‘2017년도 임금협상’을 18일 타결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이날 노조 조합원을 상대로 진행된 노사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 결과, 투표에 참여한 2만6760명(전체 조합원 2만8803명 중 92.9%) 가운데 66.6%인 1만7809명이 찬성했다. 반대는 8902명(33.3%), 기권은 204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5일 노사가 27차 임금 교섭에서 합의한 주요 내용은 ▶기본급 5만8000원 인상(호봉승급분·별도 호봉승급 포함) ▶성과격려금 300%+28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40만원 등이다.
 
특히 이번 합의안에는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한 사회공헌기금 20억원 출연 ▶정년퇴직 예정자 지원 프로그램의 확대 개편 등 노사 사회적 역할과 종업원 삶의 질 개선 관련 내용도 담겼다.
 
아울러 기아차 노사는 2016년 합의한 ‘사내 하도급 특별채용’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채용 관련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기로 하는 등 사내 하도급 문제 해결에 대한 적극적 의지도 밝혔다. 노사 간 임금 협상 조인식은 19일 오후 1시에 열릴 예정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