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북한, 패럴림픽 참가 처음이라 의미 크다"…입장권 2장 구매

중앙일보 2018.01.18 17:12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D-50 행사에서 참석한 선수 및 관계자들과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D-50 행사에서 참석한 선수 및 관계자들과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는 18일 "북한이 어제 선수단과 응원단, 예술단 등 150여명 규모로 평창패럴림픽에 참석하기로 했다"며 "북한이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G(Game)-50' 행사에 참석해 "서울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다시 대한민국에서 개최되는 평창동계패럴림픽은 평화의 패럴림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2018년 평창, 2020년 도쿄, 2022년 베이징에서 잇달아 패럴림픽이 열린다"며 "한중일 3국에 북한을 더해 아시아 국가들이 스포츠와 문화교류를 통해 장애인의 권익과 복지 전반이 발전하고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이 과정에서 각 국가가 상호 발전하고 결속할 것"이라며 "다음 30년 아시아 평화와 교류의 시작이 바로 평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진정한 올림픽의 완성은 패럴림픽의 성공이며, 진정한 패럴림픽의 성공은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티켓구매에 있다"며 50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패럴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당부했다.
 
행사에 앞서 김 여사는 동대문 디지털플라자에 설치된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판매대에서 3월 11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리는 장애인 아이스하키 한국-체코전 입장권 2장을 구매했다.
 
김 여사는 장애인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정승환 선수의 추천으로 해당 입장권을 구매했다. 정 선수는 "우리나라가 4강에 올라가는 분수령이 될 체코전은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며 이 경기를 추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