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남경필, 대한민국 지도자 자질”…그래도 경기지사 후보는 최중경?

중앙일보 2018.01.18 16:26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WI컨벤션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홍준표 대표(오른쪽)가 최근 복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박수를 치고 있다.[연합뉴스]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WI컨벤션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홍준표 대표(오른쪽)가 최근 복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박수를 치고 있다.[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대해 “대한민국의 지도자 자질이 있는 사람”이라면서도 “지도자는 자기희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지사 후보군으로 남 지사와 더불어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을 꼽았다.
 
 
홍 대표는18일 경기지역 언론인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남 지사를 좋아한다. 유연성이 있고 잘못한 것을 잘못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 지사가 1998년 수원팔달 보궐선거에서 국회의원에 처음 당선될 당시 십여 일간 수원지역을 돌며 선거운동을 도운 인연을 언급했다.
 
 
홍 대표는 “(남 지사에게) 한 가지 아쉬운 것은 판단이 너무 빠르다는 것”이라며 “반 박자만 늦추면 대한민국의 훌륭한 지도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남 지사가 지난해 11월 보수혁신을 기치로 내걸고 자유한국당이 새누리당이던 시절 선도 탈당한 뒤 최근 보수통합을 명분으로 복당한 것에 대한 비판으로 읽힌다.
 
 
홍 대표는 경기지사 후보 선출과 관련해서는 “경기도는 그림을 다 그렸다”며 “경기도의 자존심 같은 분, 제2의 임창열 같은 분을 내세울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남 지사가 들어오려 할 때 모든 것을 당에 맡기라고 얘기한 것”이라며 “그렇다고 도지사 후보로 남 지사를 고려 안 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

 
 
그러면서 이어 “남 지사 외에 1~2명이 더 있다. 최중경도 들어간다”며 “최중경은 임창열 이상으로 경기도의 자존심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홍 대표는 3월 말까지 공천절차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경기지사의 경우 경선을 할지, 전략공천을 할지에 대해서는 확답을 하지 않았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