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테르테 "위안부 동상은 표현 자유" 일본 반발 일축

중앙일보 2018.01.18 15:51
“위안부 동상은 헌법상 표현의 자유”…일본 반발 일축한 필리핀 대통령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중앙포토]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중앙포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 동상 건립이 헌법상 표현의 자유라고 주장했다. 동상 건립을 반대한 일본의 반발을 일축하기 위한 발언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최근 현지 온라인매체 민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동상 설치는) 내가 막을 수 없는 헌법상의 권리”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지난 9일 자신을 예방한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일본 총무상에게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며 구체적 내용을 공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위안부 여성들의) 친척과 아직 생존해있는 위안부 여성들이 그 동상을 통해 표현하고자 하는 것을 표현할 자유를 막을 수 없다고 노다 총무상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동상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지만, 철거를 요구하지는 않았다며 철거 결정권은 마닐라 시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또 위안부 동상 문제가 필리핀의 국가정책 사안으로 제기되지 않았으며 정부는 동상 설치에 대해 몰랐다고 설명했다.
 
필리핀 국가역사위원회와 위안부 피해자단체는 지난해 12월 8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있는 마닐라만의 산책로에 높이 3m의 위안부 동상을 제막했다.  
위안부 동상 밑에는 “이 기념물은 1942∼45년 일제 강점기 성폭력에 희생된 필리핀 여성들을 기억하는 것”이라며 “그들이 밖으로 나와 자신들의 이야기를 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글이 쓰여있다.
 
필리핀 마닐라에 설치된 위안부 피해자 추모 동상.[로이터=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에 설치된 위안부 피해자 추모 동상.[로이터=연합뉴스]

 
위안부 동상 설치가 알려지자 마닐라 주재 일본대사관은 양국 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한 우려를 필리핀 정부에 전달한 데 이어 노다 총무상이 두테르테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이런 동상이 생긴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후 필리핀 정부 사이에선 위안부 동상과 관련해 입장이 엇갈렸다. 해리 로케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지난 11일 위안부 동상을 외교 문제로 여기지 않는다며 두테르테 대통령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알란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은 그 다음날 위안부 동상이 일본과의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관련 기관들과 동상 설치 경위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16일 두테르테 대통령의 공식 입장이 나옴에 따라 필리핀 정부가 위안부 동상에 대해 추가 조치를 취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