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열 한은 총재 “가상통화, 금융 안정 저해할 가능성 제한적”

중앙일보 2018.01.18 12:15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올해 첫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한 이주열 총재가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올해 첫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한 이주열 총재가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가상통화(암호화폐)의 가격 변동 충격이 금융안정을 저해할 가능성은 현재로써 제한적이다.”
 

소비자보호 차원 정부 규제 적절
“한은, 통화당국 역할 범위 내에서
적정 수준의 대응해 나갈 것”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가상통화에 대한 연이은 질문에 이 총재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드러냈다.
 
 이 총재는 “가상통화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가상통화가 경제에 미칠 영향은 관련 통계가 정비되지 상태인 만큼 구체적으로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의 오락가락 대응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부의 규제에 대한 질문에는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정부가 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정부로서 당연한 대응”이라고 말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에 대해서도 “이 자리에서 언급할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통화 당국인 한은이 암호화폐에 대해 늑장 대응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어느 기관이든 고유의 역할이 있는 만큼 적합한 범위 내에서 발언하고 대응하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며 “가상통화처럼 성격조차 규명되지 않은 문제에 있어서는 선을 지켜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발행 주체도 없고 가치의 안정성도 보장되지 않아 화폐로서 기능도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국은행이 직접 대응하거나 액션을 취할 것은 아니다”며 “(한국은행의) 역할 범위 내에서 적정한 수준에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