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노무현 죽음 언급은 사자명예 훼손"

중앙일보 2018.01.18 11:41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에 대해 18일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상반된 입장을 발표해 공방을 이어갔다.
 

한국당 "검찰이 모욕주기 수사"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이명박 전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이명박 전 대통령.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이 꺼낸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주장은 사자에 대한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며 "더 이상 입에 올리지 말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이라는 말은 허언"이라며 "이번 수사는 이 전 대통령 주변인들이 불법수수 사실을 고백하면서 급물살을 탄 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역사 뒤집기' 시도라는 말이 '적폐청산' 작업을 말하는 거라면 큰 착각"이라며 "역사뒤집기가 아닌 역사 바로 세우기이며, 적폐청산은 낡은 관행과 부패를 일소하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이 '보수궤멸'이라는 단어를 꺼낸 것에 대해선 "지금 자유한국당이 이 전 대통령을 짐으로 여기고 거리두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흥분해서 분노할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검찰 수사의 불공정성을 지적하면서 "왜 국민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말하는지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모욕주기 수사를 하는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은 검찰부터 문책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장 수석대변인은 "김대중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 특활비, 권양숙 여사의 640만불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 없느냐"며 "좌파 정부에 대해서도 공정한 수사를 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