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오 “문 대통령, 정치보복 고리 끊어야…그게 평화주의자”

중앙일보 2018.01.18 11:16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설 일은 지금도 100% 없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보복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 대표는 18일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이 전 대통령이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정치적 발언일 뿐 포토라인에 서겠다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왜 밑의 사람을 괴롭히냐. 나한테 물어봐라. 내가 소명하겠다’는 이야기지 수사를 받겠다는 것과는 다른 이야기”라며 “포토라인에 세운다는 것은 그야말로 표적해 기획한 후 정치보복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무리하게 보복하려고 포토라인에 세우는 일은 없을 것이고,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이 정치 보복의 고리를 계속 안고 간다면 5년 후 다음 정권이 문재인 정권을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악순환의 고리를 문재인 정권이 끊어야 그게 평화주의자고 그게 사람 중심의 정치를 하는 것”이라며 “원수 갚듯이 ‘당신 정권 때 우리가 모시던 대통령이 죽었으니 당신도 당해봐라’ 이런 식으로 끌고 가면 끝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전 대통령 측에서 노무현 정권과 김대중 정권 당시 미공개 정보를 갖고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무슨 동네 애들 싸움도 아니고, 실제로 알고 있는 것을 말하게 되면 정치판이 어떻게 되겠냐”면서도 “공개하느냐 안 하느냐는 별개의 문제고, 이명박 정부가 이전 정권의 많은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