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문 대통령 “MB, 盧 죽음 거론…분노 금할 수 없다”

중앙일보 2018.01.18 10:43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 청와대,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 청와대,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 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전날 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처음으로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직접 성명을 발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의 역사 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기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를 공격했다.  
다음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의 브리핑 전문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에 대한 입장 말씀드리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될 사법 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상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