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NN “트럼프 심장질환 있다…3~5년 내 심장마비 위험”

중앙일보 2018.01.18 07:2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심장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주치의가 인정했다고 17일(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는 아주 좋다(excellent)”는 앞선 백악관의 발표와 어긋나는 내용이다. 

“관상동맥 칼슘 수치 지속적 상승
심장질환 있다고 주치의도 인정”
“아주 좋다”는 검진 발표와 어긋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에 있는 월터 리드 국립 군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마친 뒤 백악관 주치의 로니 잭슨 박사와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에 있는 월터 리드 국립 군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마친 뒤 백악관 주치의 로니 잭슨 박사와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건강검진을 받았다. 나흘 뒤 주치의인 로니 잭슨 박사는 검진 결과에 대해 “아주 좋다(excellent)”며 “대통령은 엄청나게 좋은 유전자를 갖고 있으며, 신이 그를 그렇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또 심장의 건강에 대해서도 “규칙적으로 박동하고 이상한 소리가 없는 정상적인 상태”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신경외과 전문의이자 CNN의 의학담당 기자인 산제이 굽타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2009년부터 심장 관상동맥에 칼슘이 존재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했다”며 “지난 12일 건강검진에서도 동일한 검사를 받았으며 수치가 꾸준히 올라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수치는 2009년 34에서 2013년 98로 올랐다”며 “올해는 133으로, 100이 넘는 환자는 심장질환을 갖고 있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콜레스테롤 조절 약 등을 늘리거나 라이프스타일을 건강하게 유지하지 않는다면, 향후 3~5년 사이에 심장마비가 일어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주치의인 로니 잭슨 박사에게 해당 검사에 대해 질문했고, 그는 대통령이 심장질환을 앓고 있다고 인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만 72세인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최고령으로 미국 대통령에 취임했다. 대선 때부터 고령에 따른 건강 이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최근엔 정신 건강 이상설이 제기돼 논란도 일었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건강검진에서 인지능력 검사를 자청했고, 주치의로부터 “대단히 좋다. 전혀 걱정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관련기사
미국 대통령은 관련법에 따라 대통령직을 수행하는 데 적절한 건강 상태를 유지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주치의로부터 연례 건강 검진을 받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