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盧 죽음' 언급 후 심한 기침에 대한 MB 측근들의 설명

중앙일보 2018.01.18 06:11
[사진 JTBC 정치부회의]

[사진 JTBC 정치부회의]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자신의 측근들에 대한 최근 검찰 수사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강조한 기자회견에서 기침을 연발했다.
 
2018년 1월 17일 오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MB 정부 시절 최측근들의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년 1월 17일 오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MB 정부 시절 최측근들의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오후 5시 30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오전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이 구속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고통을 받았다”며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끼고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후 “검찰 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며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다”라고 말하며 심한 기침을 연발했다. 
2018년 1월 17일 오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MB 정부 시절 최측근들의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년 1월 17일 오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MB 정부 시절 최측근들의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유난히 심한 기침으로 눈길을 끈 이 전 대통령은 이후에도 갈라진 목소리로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달라”며 준비한 내용을 겨우 읽어나갔다. 발표 시간은 3분 가량으로 짧았다.
 
이날 기침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은 “마지막에 울컥해서 목이 멨다”고 설명했다. 기침을 해서 목이 멘 것이 아니라 목이 메서 기침이 나온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 이 전 대통령의 입장 발표 원고는 본인이 직접 다듬었으며 자신의 최측근 구속과 함께 이날 오전 10시쯤 기자회견 여부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