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MB 조사 좀 과하지만…당 차원 대처 없다”

중앙일보 2018.01.18 05:52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행사장에서 열린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행사장에서 열린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당 차원에서 (대처) 하는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전라북도 전주 전북시당에서 열린 호남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MB가 그 둘과 의논해서 돈을 받았다는 것이 입증되지 않는다면 대통령이 4억~5억 받은 것은 아무런 범죄혐의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도 “당 차원에서 (대처)하는 건 아니다”라며 “우리 당 출신이지만 (본인이) 나가 당원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속된말로 640만 달러(70억여원)를 직접 받은 사람과 그 가족에 대한 조사도 안 하고 있다"며 "그 돈이 70억이 넘는데 4억원을 대통령(MB)이 받았는지가 불명인데 보고했다는 것만으로 조사하는 것은 과하지 않냐"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640만 뇌물수수의혹을 거론했다.
 
홍 대표는 또 자신의 SNS\를 통해 “정권 초기에는 언제나 사냥개가 자발적으로 설쳐 온 것이 한국 사정 기관의 관례였지만 이번 정권처럼 일개 비서관의 지시 아래 정치보복 목적으로 노골적으로 사냥개 노릇을 대 놓고 자행하는 정권은 처음 본다”며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권력이 영원할 것 같지만 한순간”이라며 “큰 권력일수록 모래성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삼성동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함께 일했던 공직자들에 대해 제2롯데월드, 자원외교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됐지만, 권력형 비리가 없었다”며 “역사뒤집기와 보복 정치에 참담함을 느낀다. 적폐청산이란 이름으로 진행되고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정치공작으로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